처음에 읽었을 때는 뭔가 잘 읽히지 않았었다. 번역의 문제라고 생각하기도 했는데, 등장인물 사이에 어투의 차이가 너무 적어서 누가 하는 대사인지를 알아보기가 힘들었다. 다 읽은 지금은 이게 작가가 의도한 장치인지 아닌지가 약간 헷갈린다. 전체적으로 뒤쪽 페이지를 가서 다시 읽을 일이 많았다. 미스테리 소설로서는 긍정적인 부분일 것 같다. 결과적으로 볼때는 상당히 재미있었다.

read othe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