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키의 소설은 사실 처음 읽어보는 것이었다. 워낙 하루키가 이슈화가 되서 오히려 거부감이 조금 들기도 했는데, 실제로 읽어보고 나서는 그런 생각이 완전히 사라졌다. 가볍지도 않으면서, 그렇다고 무게를 잡거나 지루한 일이 없는 깔끔한 문체와 몰입감 있는 내용, 탄탄한 묘사력이 독자를 끌어당기는 힘이 있었다.

 처음에는 제목이 참 특이하다고 생각했는데, 소설을 읽다 보면 말 그대로라는 생각이 든다. 독자는 다자키 쓰쿠루가 색채가 왜 없다고 하는 것이며, 그가 순례를 떠나는 내용에 대해서 책 전체에 걸쳐서 따라가게된다. 그리고 그 것이 말 그대로이지만, 깊은 의미를 동시에 지니고 있음을 느끼게 된다.

 마지막에는 많은 여지를 남기며 끝나게 된다. 소설 전반에 걸쳐서 많은 것을 말해주지 않는다. 다만 많은 생각할 것 들을 제안해준다. 하지만 그 간결한 서술 방법에 이끌려, 글을 읽으면서도 자연스럽게 사색할 수 있다.

 간단히 말하자면, 아주 좋은 책이라는 것이다.

read other posts